안녕하세요, 타이젠 개발자 윤진입니다.


소스콘 행사가 10. 27(화) ~ 28(수)에 열렸습니다.

화요일에 열린 키노트부터 시작하여 콘래드 호텔에 이틀동안 줄창 있었습니다.

흥미로운 이야기도 많이 듣고,

다양한 생각을 가지고 있는 사람들과 만난 즐거운 자리였습니다.

어마어마한 이력을 가지고 있는 사람들도 있고,

번뜩이는 재치가 넘치는 사람들도 많이 만났습니다.

둘다 가지고 있는 분들도 많더군요. 하핫.

역시 세상은 넓고 좋은 개발자는 많습니다.


국내에서 열리는 행사 뿐만 아니라 해외에서 열리는 행사에도 참가하고 싶어집니다.

그러기 위해서는 역시 부단히 영어공부를...

아... 할 게 너무 많습니다.


행사장 진입로


참가자 등록대


키노트 행사장 입구 & 발표자 등록대


아침 9시부터 등록이 시작되었습니다.

9시 30분쯤 행사장에 도착하니 이미 많은 사람들로 꽤나 붐비고 있었습니다.

참가자 등록대가 줄을 서서 잠시 기다렸다가 안내원에게 이름을 말했더니

발표자 등록대로 가라고 하더군요.


발표자 등록대를 지키고 계신 분은 "유우영"님이었습니다.

국내외 유명 개발자들과 두터운 인맥을 쌓고 계시더군요.

작년까지 공개SW 개발자대회의 운영에도 참여하셨는데요.

앞으로도 좋은 행사 많이 만들어주세요~


IoTivity 부스


Unity 부스


Wayland 부스


EFL 부스


키노트 행사장 앞에는 여러 개의 부스가 마련되어 있었습니다.

Social Web App Platform, JerryScript, GearVRf, IoTivity, Wayland, EFL 등의 부스가 있었는데요,

부스 근처에 있던 요기거리에 정신이 팔려서 부스를 제대로 구경하지 못한게 아쉽네요.

부스를 구경하는 사람들도 꽤 되어서 다른 사람 뒷통수만 신나게 찍고 왔습니다.


키노트 행사장


키노트행사는 10시에 시작되었습니다.

10시부터 12시까지 2시간이 좀 넘게 계속되었습니다.

흥미로운 내용이 보일 때마다 사진으로 열심히 찍었는데요,

집에 돌아와 사진을 살펴보니,

사진만으로는 무슨 내용이었는지 기억이 안나는 것도 있더군요.

아... 이 몹쓸 기억력...


키노트 진행자, Brian Warner


키노트 "오픈소스,소프트웨어 생태계의 핵심", 김영윤 상무님


"공유를 통한 새로운 가치 생태계 창조"


"안드로이드 플랫폼 확산 시장점유율 82.8%"


"기업의 오픈소스 프로젝트 참여도 증가"

"리눅스 총 참여 기업 1,200개사"


"소프트웨어 생태계 확산을 위한 오픈소스 전문 조직 운영"


"Web기반 플랫폼을 통해 다양한 IoT 기기로의 연결 확대"

그렇습니다.

결국 타이젠이 나올 수밖에 없습니다. :)


"오픈소스 활성화 및 개발자 교류를 위한 기회의 장 마련, 컨퍼런스 및 해커톤 등"


"오픈소스 확산을 위한 국내외 대학 과목, 세미나 운영"


아파치 부의장, David Nalley


"비영리 법인 아파치 재단"


"Meritocracy(실력주의), 프로젝트에 참여하는 사람이 결정한다"


"아파치 계층도 : 일반 유저 - 컨트리뷰터 - 커미터 - 프로젝트 매니져 - 멤버"


"모든 결정은 메일링 리스트로 이뤄진다"

"멤버의 지역이 제각각이므로 최소 72시간의 유예를 두어 의사를 결정한다"

"다수결로 결정된 사항을 거부할 수 있다. 다만 대안이 있어야한다."


"관대한 아파치 라이센스"


"아파치의 길"


"아파치 내부 프로젝트 168개"


"The Art and Science of Livecoding", Andrew Sorensen


http://extempore.moso.com.au/

앤드류는 즉석에서 비트가 넘실대는 연주를 시연했습니다.

이미 오스콘때도 라이브코딩으로 연주를 했었는데요,

한국에서도 그럴싸한 재즈를 보여/들려 주었습니다.

하나의 완결된 곡을 만들기 위해 도입부터 결말까지 디테일하게 코딩하더군요.

코딩과 음악을 연결한 시도가 굉장히 흥미로웠습니다.


"Back to the Future : 2015", 신정규님


"공유해도 코드 가치는 안 떨어집니다."

"세상엔 비슷한 삽질을 하는 사람들이 수없이 많습니다"


"8대 2의 법칙"(똥코드 vs 좋은 코드)


"프로젝트의 소스코드를 맹신해서는 안됩니다"


"오픈소스는 생각만큼 기여자가 많지 않습니다."


"git 프로젝트의 85%는 혼자 사용합니다."


"그래도 안 망하고 2년정도 알려지면 다양한 경험을 하게 됩니다"


"공공재로서의 도구 개발"


"예술가가 될 필요는 있습니다."


"오픈소스 활동은 취미로 할 것인지 일로 할 것인지 선택의 순간이 옵니다"


"구글은 스카이넷이야."


신정규 님은 오픈소스를 만들며 겪은 경험을 이야기해주셨습니다.

역시 자신이 직접 겪은 이야기를 사실감있게 풀어내는 발표가 재미있습니다.

참가자들의 반응도 굉장히 좋아서 중간중간에 빅웃음이 있었습니다.


"함께하는 즐거움", 김혜나양


"바느질회로 - 달팽이 라이트(기초회로)"


"오픈소스로 배워요"


"Git 오픈소스 마스터 획득"



김혜나양을 응원하고 싶다면 저 메일을 이용하시면 됩니다.

스팸방지를 위해 따로 적어놓진 않겠습니다. :)


Brian Warner, 김혜나양, Linus Torvalds


김혜나양이 리누스에게 8개 정도의 질문을 하였습니다.

리눅스에 대한 질문(펭귄 포함)도 있었고,

git에 대한 얘기도 있었습니다.

사실 리누스는 이런 류의 질문을 수천번은 족히 받았을텐데,

어린 소녀가 하는 질문이라 그런지 더 성의껏 대답해주더군요.


세 명의 좌담회를 끝으로 오전 행사가 마무리되었습니다.

소스콘 주최측에서 참가자들에게 무료점심식사 쿠폰을 주어 IFC몰에서 점심을 먹었습니다.

사람이 제일 붐빌 시간인데다가

소스콘 참가자들로 식당들은 인산인해로 붐볐습니다.


오후 첫번째 세션을 준비하고 계시는 박영주 수석연구원님


"Tizen Applications", 박영주 수석연구원님


"좋은 성능으로 다양한 프로파일에서 동작하는 웹앱"


"네이티브 웨어러블앱 개발, 4시간 / 개발자 한 명"


"흥미로운 프로토타이핑, 10시간 / 개발자 한 명"


"발표가 끝난 직후 인터뷰에 임하고 있는 박영주 수석연구원님"


"HTML5와 Tizen을 이용한 웨어러블 프로그래밍", 서영진님


"Tizen과 IoT"


"디바이스의 시대, 플랫폼의 시대 그리고 서비스의 시대"


"웨어러블의 역사와 현재"


"타이젠 2012년 1월 1.0 베타 발표"


"갤럭시 시리즈와 웨어러블 디바이스와의 연동"


"기어 개발자 사이트, http://developer.samsung.com/gear"


발표 중인 서영진님


"Cross-Device Convergence", 장경아 수석연구원님


"타이젠 영역 확장 중!"


"더 많은 디바이스에서 더 많은 태스크를 꿈꾼다"


"타이젠 패스"


"패스의 종류, Action PASS / Contents PASS / Identity PASS"


"작동원리, Toss > Stream > Act"


"Identity PASS, TV 채널 선택권"


"Tizen PASS의 시작은 Toss"


"Stream으로 데이터를 나누기"


"각각의 디바이스가 액션을 결정"


"Contents PASS로 미디어를 나누기"


장경아 수석연구원님의 발표를 끝으로 오후 세션이 끝났습니다.

타이젠과 IoT의 접점이 늘 궁금했었는데요,

오늘로서 그 의문이 상당수 풀렸습니다.

(타이젠 개발자라고 해서 플랫폼 전체를 다 아는 것은 아니라는...)

타이젠 3.0으로는 좀 더 재미난 것들을 해볼 수 있겠네요.



오후 세션이 끝나고 BoF가 진행되었습니다.

BoF는 발표자와  참가자들이 간단한 다과를 즐기면서 소통을 하는 자리인데요.

"Tizen 개발자와 함께 Tizen 수다 한 판!" BoF에는 박영주 수석연구원님과 제가 발표자로 참가하였습니다.

Tizen 테이블 참가신청이 빨리 마감되어 다행이었습니다(휴...).

아무도 신청을 안하면 어쩌나 걱정했었는데 타이젠에 대해 관심을 가져주신 분들이 계셨습니다. :)

양인환님, 신헌섭님, 이영종님, 이영호님, 박준철님, 김성원님, 이주완님.

함께 해주셔서 감사합니다.


간단하게 쓰려고 했는데 괜히 길어졌네요.

긴 글 읽느라 고생하셨어요.


감사합니다.

끝_


+ 추가 : 포스팅을 하고 나서 다시 읽어보니 온통 감사하다는 말뿐이네요. 근데... 정말 고생하신 분들이 많아서 감사하다는 말을 도저히 뺄 수가 없더군요. 이 부분 널리 양해부탁드립니다.


+ 추가 : DevLab 행사와 관련하여 궁금하신 사항이 있으신 분들(참석자 or not)은 언제든지 질문을 주세요.


안녕하세요, 윤진입니다.


10/26(월) 콘래드호텔에서 SOSCON의 사전행사로 Tizen DevLab을 개최하였습니다.

SOSCON Tizen DevLab에 대해서는 이전에 포스팅 한 번 했었는데요,

웹앱과 네이티브앱에 대한 세션을 오후 2시부터 6시까지 마련하였습니다.



발표 리허설을 위해 오전에 서둘러서 출발하였습니다.

9시 7분에 집 지하주차장에서 출발했는데 호텔 주차장에 도착하니 9시 15분이더군요.

평소에는 서울에서 수원으로 출퇴근했기에 출퇴근길이 항상 힘들었는데요,

오늘만큼은... 행복하네요.

호텔 지하주차장에 설치된 모니터에서 소스콘 행사 안내를 볼 수 있었습니다.

"Samsung Open Source Conference Grand Ballroom (3F)"



DevLab이 열린 곳은 콘래드 호텔 6층입니다.

밖이 훤히 보이는 투명한 엘리베이터를 타고 6층으로 올라왔습니다.

엘리베이터 유리창 너머로 파크원 타워 건설 현장이 보였습니다.

건설 현장의 규모만 봐도 굉장한 높이의 빌딩이 올라갈 거라 쉽게 예상할 수 있었습니다.



DevLab 행사장으로 가는 길에 배치된 쇼파입니다.

한 번 앉으면 일어나기 힘들 정도로 포근한 쇼파였습니다.

행사 시작 전에 많은 개발자 분들이 앉아서 담소를 나누고 계시더군요.

한국 개발자 뿐만 아니라 외국 개발자들도 눈에 많이 띄었습니다.



행사장으로 향하는 복도입니다.

전체적으로 구름이 짙게 낀 날씨여서 그런지 실내도 많이 어두웠습니다.

하지만, 내부 인테리어는 전체적으로 중후하고 모던한 분위기였습니다.



중간 공간에 간식과 음료도 마련되어 있었습니다.

간식으로는 쿠키와 빵이 있었습니다.

누구나 먹고 싶은 만큼 가져가 먹을 수 있어서요,

신나게 집어먹은 기억이 납니다.



발표장 앞에 입간판이 세워졌습니다.

SOSCON 삼성 오픈소스 컨퍼런스의 튜토리얼 세션 2개가 나오네요.

Studio7에서는 IoTivity로 재미있는 세션이 이어졌고,

Studio4에서는 Tizen DevLab이 개최되었습니다.



DevLab을 위한 안내 입간판입니다.

14:00~14:30 [강의] 누구나 쉽게 만드는 Tizen Web Application by 강석현 연구원

14:30~15:50 [실습] 누구나 쉽게 만드는 Tizen Web Application by 손보연 연구원

15:50~16:10 휴식

16:10~16:40 [강의] 정교하게 만드는 Tizen Native Application by 윤진 연구원

16:40~18:00 [실습] 정교하게 만드는 Tizen Native Application by 이은영 연구원

전체적으로 위의 순서대로 진행하였습니다.

물론 다양한 변수가 있어서 꼭 위의 시간대로 진행이 되지는 않았습니다. :)



발표장 입구에 들어가자마자 사진을 찍었습니다.

SOSCON 삼성 오픈소스 컨퍼런스 화면이 크게 보입니다.

Studio4에 천장에 내장된 프로젝터 화면이 작아서 큰 화면을 출력할 수 있게 따로 요청했었는데요,

새롭게 놓여진 프로젝트를 탁월한 선택이었단 생각이 듭니다.

DevLab은 코드가 주인공이기 때문에 저 정도가 아니면 소스가 제대로 안 보일 수 있거든요.

(DevLab 행사를 원활히 진행해주신 조재민 연구원님께 감사의 말씀을 드립니다.)



DevLab 행사를 위해 많은 분들이 고생해주셨습니다.

발표장 뒷편에는 원활한 행사진행을 위해 스탭분들이 대기해주셨습니다.

행사를 위해 묵묵히 고생하신 스탭분들께 감사의 마음을 전하고 싶습니다.



각 자리에는 콘래드 호텔에서 준비한 연습장과 볼펜이 놓여 있었습니다.

호텔에서는 종이와 연필을 챙기는 재미가 쏠쏠한지라 '몰래' 가방에 넣어왔습니다.



DevLab 행사 진행을 맡은 박문경 연구원입니다.

전체 행사진행 뿐만 아니라 Native Application의 튜터로도 활약했습니다.

매끄러운 진행을 위해 스크립트도 손으로 한땀한땀 써왔던데요,

공개적이고 형식적인 자리에 어울리는 진행을 해줘서 고맙습니다.

다음에도 진행을 부탁해야겠네요. :)



전체 트랙을 진행하기에 앞서,

타이젠 아키텍트이신 박영주 수석 연구원님께서 모두발언을 해주셨습니다.

타이젠 앱에 대해 간략하게 맥을 짚어주셨는데요,

더 자세한 내용이 궁금하시다면 내일 오후 소스콘 첫 세션(박영주 수석연구원, "Tizen Applications")을 들으시면 됩니다.



타이젠 웹앱 세션에서 강의를 진행하신 강석현 연구원님입니다.

발표장 앞에 있는 입간판에서 포즈를 부탁드렸는데요,

저런 익살스런 포즈를 취하신걸 제 손가락이 놓치지 않았습니다. 우후후.

강석현 연구원께서는 왜 웹앱을 해야하는지 충분히 납득가능한 설명을 해주셨습니다.

중간에 네이티브앱에 대해서도 살짝 언급해주셨는데요,

'개발자가 불에 타고 있는 이미지'를 재미난 이모티콘 이미지를 보여주시며,

제 3의 플랫폼이 개발자를 힘들게 한다는 충격요법으로 포문을 여셨습니다.

그리고 타이젠 플랫폼 뿐만 아니라 다른 플랫폼에도 바로 이식하여 사용할 수 있는 웹앱을 강조해주셨지요.



웹앱 실습은 손보연 연구원께서 진행해주셨습니다.

맥북과 미리 나눠드린 TM1시료가 붙지 않아 여러 참가자 분들이 고생하셨습니다.

최신 OS X 버전 11에서 삼성 USB 통합 드라이버가 제대로 동작하지 않아 생긴 이슈입니다.

통합 드라이버를 빠른 시일내로 업데이트하여 맥북에서도 원활히 테스트할 수 있도록 준비하겠습니다.

타이젠 버전이 업그레이드될수록 IDE도 진화하고 있습니다.

아직 부족한 점이 눈에 띄실 수도 있습니다.

저희가 더 노력해서 더 쉽고 편하고 빠르게 사용할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웹앱 튜터로 활약해주신 김용국 연구원입니다.

웹앱 세션에서 여기저기 종횡무진 누비고 다니던데요,

고생 많으셨어요.

함께 고생한 김수필 연구원 독사진이 없어서 그 사진은 최하단의 단체사진으로 대체합니다.

(미안해요, 술필)



그리고 네이티브 세션을 진행했습니다.

(위의 사진은 윈도우 지존 문관경 연구원께서 찍어주셨습니다)

웹앱세션을 진행하며 참가자 분들이 SDK 설정 및 타겟 연결을 완료하셨기 때문에,

네이티브 세션은 상대적으로 SDK와 관련된 이슈가 적었습니다.


그리고 더불어 소스콘 주최측에서 여분의 노트북도 준비해주셨습니다.

노트북을 가져오지 않으신 분들

- 자신의 노트북에서 원활히 SDK가 돌아가지 않는 분들

20대가 넘는 노트북을 준비해서 모두 제대로 실습할 수 있도록 하였습니다.

이 자리를 빌어 노트북을 준비해준 임지혜 연구원님과 SDK와 관련하여 여러가지로 도움주신 이남기 연구원님 외 한 분(이름이 갑자기 생각이 안나네요)께 감사를 전합니다.


이번 네이티브앱 발표에서 다룬 주제는,

- Life cycle

- View (elm_naviframe APIs)

- Component (EDC)

- Launch (app_control APIs)

위처럼 구성되어 있었습니다.


네이티브 앱 세션이 아무래도 웹앱보다는 어려웠을 것이라 생각하는데요,

세션을 더욱 쉽게 준비하지 못한 부분은 모두 제 책임입니다.

타이젠 네이티브앱을 구성하는 핵심요소를 모두 보여드리겠다는 욕심이 과했을지도 모르겠네요.

다음 행사에서는 개발자분들께서 더 쉽게 네이티브앱을 경험하실 수 있도록 준비하겠습니다.



네이티브앱 실습을 진행한 이은영 연구원님입니다.

샘플앱을 직접 작성하고 간결하게 설명하기 위해 바쁜 시간 쪼개가며 준비해주었습니다.

일정상 여러가지 많은 일거리가 있었는데,

불평없이 즐겁게 준비해주어 고마운 마음이 듭니다.



이번 데브랩을 준비한 멤버 모두입니다.

왼쪽부터 박문경 연구원 - 손보연 연구원 - 강석현 연구원 - 박영주 수석연구원 - 이근선 연구원 - 이은영 연구원 - 김수필 연구원 - 하이츨러 마스터 - 윤진 연구원입니다.

데브랩 네이티브 세션에 하이츨러 마스터님도 참석해주셨습니다.

하이츨러 마스터님께서는 세션발표 후 여러가지 실질적인 조언도 아끼지 않고 해주셨습니다.


구글러 서주영 연구원께서도 DevLab에 참석해주셨습니다.

서주영 연구원께서는 모레 있을 EFL 포럼에서 릴리즈와 관련된 세션을 진행할 예정입니다.

EFL 포럼에는 여러가지 재미난 이야기거리가 많이 준비되어 있습니다.

기대하셔도 좋습니다. :)


참가자 분들도 고생 많으셨습니다.

네 시간동안 웹앱도 하고 네이티브앱도 개발하느라 정신없으셨을 것 같네요.

발표하는 입장에서 봤을때는 모두 또렷또렷한 눈으로 따라와주셨는데요,

실제로는 어떠셨을지 궁금하네요.

어쨌든 부족한 발표 따라와 주셔서 감사합니다.


그리고 내일부터 소스콘 본행사가 시작됩니다.

이틀동안 알찬 세션이 많이 준비되어 있습니다.


개발자분들의 관심과 참여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