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 8월호 표지에 '라인프렌즈'가 도배되어 있고,

"캐릭터의 무한한 가능성에 대하여"라는 매력적인 기사제목이 보여 잡지를 구매했습니다.


하지만, 8월초부터 한 켠에 자리만 차지한채 방치되어 있다가

9월이 다 되어서야 8월 잡지를 뒤적거리며 리뷰를 올립니다.


지난 6월에도 <CA>를 보고,

개발자의 관점에서 리뷰를 올렸었는데요.

지난 포스팅 - [CA] 2015년 6월, 개발자의 관점에서 본 디자인 리뷰

이번에도 지난 번과 마찬가지의 편협한 시각으로 잡지를 훑어보려합니다.



http://bond-agency.com/project/sushi-co/


우선 눈에 띈 내용은 스시집 디자인이었습니다.

Bond agency에서 브랜딩한 내용인데요,

'스시집'에 연관된 요소를 선별하여 제각각의 특색에 맞게 상징화하였습니다.

예를 들면, 연어의 붉은 색감을 Drink list로 사용하고,

파도를 도식화한 패턴을 여기저기에 배치하고,

생선모양을 상형화하여 '&'에 점을 찍어 전면에 사용했습니다.


근데 이러한 상징이나 은유보다,

컨셉을 잡은 후 완성까지 '한달'이 소요됐다는 사실이 더 흥미로웠습니다.


이 정도의 프로젝트는 작은 축에 속할 텐데요,

디자인업계에서도 이 정도 사이즈를 완성할때 한달 정도라면 빠듯한 일정이라고 하네요.

개발에서도 작은 사이즈의 프로젝트를 진행한다면 빠릿하게 한달 정도 걸리겠죠.


사실 요즘엔 이 '한달'이라는 시간 단위에 꽂혀있어서요.

대규모 소프트웨어 개발은 자칫 잘못하면 느슨해지기 쉬운데요,

'한달' 단위로 사이클을 돌면서 움직여야하진 않나 혼자 고민해보고 있습니다.



http://store.linefriends.com/


라인프렌즈는 2015년 '올해 최고의 아시아 캐릭터'로 선정되었습니다.

비결에 대한 답변으로 간결한 커뮤니케이션이 꼽혔네요.

"새로운 아이디어가 나오면 보통 2주 안에 모든 것이 실행됩니다. 라인 채팅방을 통해 많은 사람들이 의사소통해요. 해외 파트너와의 의사소통 또한 라인 메신저를 통해 즉각적으로 하고 있습니다. 실시간으로 모든 것을 공유하는 문화죠."

이메일로 정보를 전달하고 의사를 결정하며 히스토리를 간직하는 차원에 머물러있는 저로서는,

메신저로 주요한 의사결정까지 다루고 있다는 사실이 놀랍습니다.

물론 업무상 메신저로 의사결정을 할 수도 있지만,

"메신저로 논의된 사항을 메일로 다시 한 번 정리해주시겠어요?"라며 서로 메일로 흔적을 남기려하거든요.

메일을 '주'로 사용하는 기업문화로는,

메신저를 '주'로 사용하는 기업문화의 속도감을 따라잡긴 힘들겠네요.



http://heystudio.es/


스페인 바르셀로나에 위치한 Hey 스튜디오의 디자인입니다.

색감도 눈에 띄지만 라벨에 구멍을 뚫어 잼의 양을 가늠하게 한다는 아이디어가 놀랍습니다.

이렇게 단순하면서도 직관적인 방법이 사실 좋은 특허소재가 되겠지요.

여기서는 원형의 '점'으로 제품의 양을 가늠했지만,

특허를 쓴다면 '선'이나 '면'의 조합도 실시예로 추가하는게 좋겠군요.

역시, 디자이너들의 멋진 아이디어는 개발자에게 영감을 줍니다. :)



http://designfever.com/


디자인피버라는 디지털 크리에이티브 그룹에 대한 기사도 인상적이었습니다.

웹페이지도 끊임없이 무언가를 눌러보고 싶게 만들어놨네요.

디자이너 최경숙 실장이 한 말이 귀에 계속 맴도네요.

 "삼성에서 디자인 철학을 담는 통합 플랫폼을 만들어 달라고 했을 때, 처음에 저희는 고급스러운 비주얼을 강조하는 것에 중점을 두고 작업을 시작했습니다. 하지만 막상 시안이 통과되고 나니, 이 화려한 비주얼에 삼성만의 디자인 아이덴티티를 어떻게 어울리게 할 것인지에 대한 고민이 들었습니다. 그 즈음 오랜 시간을 삼성에서 땀 흘리며 휴대폰 기획과 제조의 역사를 겪어온 실무자의 이야기를 들었는데, 그때서야 디자인보다 앞서야 할 것이 진정성임을 깨닫게 되었어요. 그래서 오히려 디자인을 걷어내고 깊은 콘텐츠에 대한 고민을 집중하여 플랫폼 디자인 작업에 착수했죠."

삼성의 디자인 철학이 잘 드러나는 의견이라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그 '진정성'이란 벽 앞에서 끝없는 고뇌에 빠진 디자이너의 모습이 보이는 듯 하네요.

언제나 모든 것을 한 손에 거머쥘 수는 없으니까요.

세태에 따라 순환하게 되겠지요.


이번 달 <CA>도 여러가지로 고민거리를 많이 안겨주었습니다.

고민이 많아 다행이네요.


그럼 좋은 하루 보내세요~

끝_


디자인은 디자이너의 전유물이 아니겠죠?

개발자들도 좋은 디자인의 철학과 위트에 충분히 감동받고 있습니다.


밋밋한 단색 무채색 터미널에서 한참 코딩을 하다보면,

울긋불긋 색채감이나

작가의 의지가 엿보이는 필획이나

정교한 구도라든가

신묘한 센스가 그리울 때가 있습니다.


그래서 디자인 잡지를 한 권 샀습니다.


<CA>

Cummunication Arts

Creative Arts

Computer Arts

위의 단어들이 가지는 각각의 의미가 <CA>의 방향성을 의미하겠죠.



<CA>의 표지를 넘기면,

장유진 에디터의 환영사가 있습니다.

"사물인터넷, 어플리케이션, 인쇄 후가공, 인터랙션, 코딩, 램프"

몇몇 단어가 개발자에게 너무나 익숙한 단어입니다.

디자인 책자가 다루는 내용이니 만큼,

개발자 만큼이나 디자이너들에게도 이제는 익숙한 단어겠죠.



환영사를 보고 여러가지 생각이 떠올랐습니다.

'디자인 작업에 자신만의 요소를 더하라'가 6월호의 주제라고 합니다.

코딩 작업에도 자신만의 요소를 더할 수가 있을까요?

파일명, 함수명, 변수명, 코딩컨벤션, 라이프사이클, 아키텍쳐

갖가지 요소로 자신만의 시그니쳐를 남길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간혹 잘 짜여진 코드를 보면,

'조화'와 '균형'이 떠오르는데요,

이 점은 디자인 영역에서도 여실히 느낄 수 있죠.


삼성전자가 밀라노 가구박람회에 설치한 조형물이 눈길을 끌었습니다.

<CA>의 표현에 의하면,

"사뭇 진지하고 철학적이기까지 한 삼성전자의 이번 전시는 영혼과 정신이 담긴 기술이야말로 새로운 시대를 개척해나가는 동력이 된다는 사실을 깨닫게 만들었다"

영혼과 정신이 담긴 조형물을 직접 볼 수 있는 기회는 놓쳤지만,

디자인 삼성 사이트에서 이미지로나마 볼 수 있습니다.



고 백남준 작가님의 비디오아트에서 볼 수 있는 자유로운 실험정신과는 또다른,

정제된 정신이 담겨있는 오브제를 전시했네요.

전자업체가 표현할 수 있는 미학이 잘 나타나있습니다.

두 개의 링이 약간의 간격을 두고 평행으로 배치되어,

연속적인 영상을 교묘하게 보여주고 있습니다.

실제로 보지 못한게 다소 아쉽군요.


지역 디자이너 커뮤니티를 성공적으로 운영해낸,

Typeforce의 던 핸콕(Dawn Hancock)의 글도 눈에 띄었습니다.

디자이너들이 사회적 교류를 통해 지역프로젝트를 참여하는 모습이 부러웠습니다.

벌써 6년이나 되어 웹페이지를 '6'으로 장식했네요.



지도를 찾아보니 강, 공원, 대학이 근처에 있네요.

기회가 되면 한 번 찾아가서 충전을 하고 싶습니다.


디자이너를 위한 공간 뿐만 아니라,

개발자를 위한 지역사회의 공간도 있으면 좋겠네요.

농담삼아 먼 미래에 인력시장에서는,

자바 1명, C언어 2명을 외치며 사람을 뽑아갈 거란 얘기도 있는데요.

창의력 넘치는 개발자들이 자유롭게 브레인스토밍하며,

지역 커뮤니티에 기여할 수 있는 방법을 찾는 것도 의미가 있겠네요.

그 작업에는 디자이너도 함께 할 수 있겠죠?


엠네스티 인터네셔널 포스터에 게재된 마타 서다의 작품도 눈에 띕니다.

출처 : 앰네스티 인터네셔널


자신의 의견을 고수하고 그것을 이야기할 수 있는 자유에 대해 표현했습니다.

검은색 연필은 언로를 막으려는 의도를 가진 각종 시도처럼 보이네요.

흰색 연필은 그에 굴하지 않고 펜대를 세우고 있습니다.

흰 연필 밑둥에 새겨진 XIX는,

"Everyone has the right to freedom of opinion and expression; this right includes freedom to hold opinions without interference and to seek, receive and impart information and ideas through any media and regardless of frontiers". Article XIX of the The Universal Declaration of Human Rights.

사상의 자유를 얘기한 인권 선언서의 19항을 의미합니다.


아두이노를 사용하여 포스터를 만든 프로젝트도 흥미롭습니다.

출처 : http://www.creativereview.co.uk/cr-blog/2013/may/sound-poster-trapped-in-suburbia


위의 블로그에 가면,

위의 포스터를 연주하는 장면을 동영상으로 볼 수 있습니다.

순수예술 분야는 아직 IT와 거리가 있는 것으로 생각했었는데,

순전히 제 선입견이었나 봅니다.


그리고 이제는 너무나 유명해진,

탱그램의 여러 제품리뷰도 올라와있습니다.

스마트 로프는 <Digital Fashion> 리뷰에서 이미 언급한 바 있죠.

("<Digital Fashion> 2015년 6월, 스마트 제품을 훑다", http://storycompiler.tistory.com/40)

스마트 로프 뿐만 아니라 스마트 닷, 스마트 케이스, 스마트 플레이트와 같은 제품도 디자인 완성도가 상당히 높습니다.


단순 제조업체는 아닌,

디자인제조업체가 소품종 소량생산을 하니 이런 형태의 공산품도 나올 수 있군요.

과거의 아이리버 제품을 보며 감동했던 때가 떠오릅니다.

지금은 스타트업이지만,

해가 지나도 감동적인 제품을 계속 출시할거란 기대가 생기네요.



"창조성이 가로막힐 때"를 주제의 토막글을 읽으니,

디자이너나 개발자나 모두 같은 방식으로 문제를 해결하고 있다는 생각이 듭니다.

"창조적 작업 과정에서 어떤 장벽에 가로막혔을 때 작업과 관련된 모든 것을 중단하고 산책을 나가든 운동을 하든 전혀 다른 종류의 활동을 하는게 도움이 된다는 사실이다. 그렇게 하면 예상치 못한 순간, 이를 테면 샤워를 하거나 잠자리에 들 때 불현듯 좋은 아이디어가 떠오르기도 한다."

절대적으로 동의하는 바입니다.

제 주위의 개발자들도 대부분 동의할 겁니다.

개발을 위한 영감은 샤워할 때 많이 생기죠. :)


회사에서 업무를 하다보면,

디자이너와 협업을 해야할 일이 많습니다.

디자이너와 개발용어를 써서 얘기하기도 하고,

반대로 디자인용어를 써서 얘기하기도 하지요.

그 어느 쪽이든 서로가 생각하는 이데아와는 다를지도 모르겠네요.

디자이너 눈에 답답한 개발자처럼 보이지 않길 소망합니다.


끝_


+ Recent posts